홈 > 전시 > 상설전시 > 은행전시관

은행전시관

 

일제강점기 은행
일본 제국주의 강점기의 우리나라 금융제도는 외관상으로는 근대적인 체계를 갖추고 있었으나 일본의 제국주의 정책 또는 태평양 전쟁 중의 전시동원체제에 맞추어 변천해 왔다. 일제강점기의 금융기관 중에는 우선 중앙은행인 조선은행이 있었다. 조선은행은 1909년 창립된 구한국은행이 1911년 조선은행법에 의해 개편된 것이다. 이외에 일반은행, 특수은행, 은행 이외의 금융기관 등이 설립되었다.


일반은행에는 한성은행과 조선상업은행이 대표적이었으며, 그 이외에도 다수의 은행이 설립되었다. 이들은 순수한 상업금융 업무를 취급하였다. 특수은행에는 조선식산은행, 조선저축은행 등이 설립되었는데, 조선식산은행은 일반은행업무 외에 채권을 발행하여 획득한 자금으로 농공업과 군수공업에 대한 장기자금을 공급하는 기능을 담당하였다. 조선저축은행은 일반의 저축자금을 흡수하여 일본국채의 매입과 식산은행의 장기대출자금 공급 등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외에 금융조합 동양척식주식회사, 신탁회사, 무진회사, 보험회사 등 다수의 비은행금융기관과 증권거래소 등이 설립되었다.

결과적으로 일제하의 우리나라 은행은 외형상으로는 비록 근대적인 금융제도의 모습을 갖추기는 하였으나, 내용면에 있어서는 일제강점기 금융제도 역할을 수행하는데 그쳤다.


Copyright@2011 WOORI BANK MUSEU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