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전시 > 상설전시 > 은행전시관

은행전시관

 
정부가 경제발전을 선도한 1960년 금융기관은 경제개발을 추진하기에 적합한 방향으로 개편되었다. 1962년 경제개발 5개년계획의 실시로 일반은행 주식이 정부에 귀속되고, 한국은행법이 개정됨으로써 금융기관에 대한 정부의 영향력이 강화되었다. 그리고 개발을 위한 국내외 자금동원을 원활하게 하기 위하여 특수은행이 추가로 설립되었다. 1961년에는 농업협동조합과 중소기업은행이, 1963년에는 국민은행, 1967년에는 한국외환은행, 한국주택은행 등이 각각 설립되었다.

자율화 및 개방화 시대의 은행

자율화 개방화 시대를 맞이한 한국의 금융기관은 그에 발맞추어 경영을 자율화하고, 그동안 정부의 강한 개입 속에 있던 은행들이 하나 둘 민영화 되어 갔으며 업무영역 또한 확대해 나갔다. 주식 성장 및 증자과정을 통해 양적인 팽창에 주력하여 은행을 대형화하였다. 경쟁촉진을 위한 금융효율의 제고를 위한 정부의 규제완화로 1982년 신한은행, 1983년 한미은행 외에 동화은행, 동남은행, 대동은행 등의 시중은행이, 그리고 다수의 투자금융회사 및 상호신용금고가 설립되었다. 1986년 이후 선진국의 개방 압력과 1996년 OECD 가입으로 금융시장이 개방되었다. 금융시장의 개방으로 국제적 영업 기반이 확충되고 국제금융업무가 확대되었다.


외환금융 위기 극복

1996년 OECD 가입으로 정부는 금융규제를 완화하거나 철폐하였으며 외국자본이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이는 은행수의 증가를 가져왔다. 외환 금융위기 직전 우리나라의 은행 수는 29개, 일반은행수의 수는 26개로 협소한 시장에서 은행수가 급격히 증가하다 보니 은행의 수익성은 악화되었고 과도한 경쟁에 의해 부실화가 촉진되었다. 또한 외국자본들이 해외로 빠져나가면서 환율이 폭등하고 외환보유고가 바닥이 나게 되었다. 결국 정부는 1997년 말 IMF에 긴급 구제 요청을 하였다. 외환 금융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대대적인 구조조정이 단행되면서 부실 채권이 과다했던 금융기관들이 퇴출되었으며, 부실은행에 대한 공적 자금 투입이 이루어졌다. 1차 구조조정에서는 5개 은행의 퇴출 조치가 취해지고, 우량은행 및 부실은행간 합병, 해외 매각, 증자참여 등 다양한 수단이 적용되었다. 2차 구조조정은 2000년에 들어 금융 부실이 다시 증가하면서 2차 공적자금의 투입과 함께 건전성이 떨어지는 은행들이 금융지주회사에 통합 시키는 등의 방식으로 추진되었다.


Copyright@2011 WOORI BANK MUSEUM. ALL Right REserved.